• 중점 진료 질환
  • 녹내장
  • 백내장
  • 황반변성
  • 당뇨망막병증
  • 소아안과
  • TEL 051.757.6500
  • 진료시간
  • 오시는길
JEYE CLINIC
당뇨망막병증
당뇨망막병증 치료의 개요
우선 당뇨망막증의 일반적인 치료 원칙을 간략히 알려드리겠습니다.
당뇨망막증의 진행 단계에 따라 치료 방침이 달라 집니다.
단계에 따른 치료 방침
당뇨망막증은 치료가 늦어지면 실명에 이르게 되는, 성인 실명의 가장 중요한 원인 중 하나입니다.
초기에 발견하고 적절히 관리할 경우 실명을 막을 수 있으므로, 당뇨병을 진단 받으신 분들은 정기적으로 망막 검진을 받으셔야 합니다.
당뇨망막병증 레이저 치료
당뇨망막증의 레이저 치료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국소 레이저치료
국소 레이저치료
망막의 미세혈관 손상으로 인해 망막부종이 생기는 경우에, 원인이 되는 미세혈관 부위에 레이저 치료를 하는 것입니다. 망막부종의 치료를 위해 이용합니다.
범망막 광응고술
범망막 광응고술
주변부 망막에 레이저 치료를 하여 망막의 신생혈관을 퇴행 시키고 병의 진행을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시력이 좋아지는 치료는 아니며, 오히려 레이저 직후에는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으나, 병의 진행을 막아서 장기적인 시력저하를 막기 위하여 반드시 필요합니다.
당뇨망막증의 초기에는 필요하지 않으나, 심한 단계로 접어들게 되면 병의 경과가 급속히 빨라지므로, 반드시 레이저 치료가 필요합니다.


당뇨망막병증의 수술
이번에는 당뇨망막증의 수술에 대하여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레이저 치료나 약물치료에도 불구하고 진행되어, 눈속 출혈이 생기거나, 견인망막박리가 생기는 경우에는 수술(망막수술, 유리체절제술) 이 필요합니다.
망막은 눈 안쪽에 있기 때문에, 바늘과 같은 가느다란 수술기구를 눈 속에 넣어서 유리체와 출혈, 증식막을 제거하고 망막을 안정시킵니다.
눈속의 구조물은 아주 작기 때문에 현미경을 보면서 수술을 진행하게 됩니다. 최근 망막수술 장비와 기구, 현미경이 발달하여, 이전에 비해 현저하게 수술시간이 단축되고 수술경과가 향상되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의 수술
가급적 수술이 필요한 단계까지 이르지 않도록 미리 레이저 치료나 약물치료를 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수술이 필요한 경우 너무 늦지 않게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승연안과에는 국내 대부분의 대학병원에서 사용되는 최고의 망막수술 장비를 이용하여 안전한 망막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 망막부종 치료
이번에는 당뇨망막 부종의 치료에 대하여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최근에는 다양한 종류의 안구내 주사용 약제가 이용되고 있습니다.
황반부종을 유발하는 '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를 억제하는 항체주사를 눈속에 주사하거나, 스테로이드 약물을 눈속에 주사하면 신속히 망막부종을 가라앉혀 어느 정도의 시력회복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약효가 없어지는 시점이 되면 다시 재발할 수 있으므로, 반복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눈속 주사 치료
눈속 주사 치료전
눈속 주사 치료후
레이저 치료
망막부종을 유발하는 혈관이 명확히 보이는 경우에는 레이저 치료를 함께 시행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당뇨망막병증은 심해지면 어떤 증상이 있나요?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다가 갑자기 심해지는 경우 눈 속 출혈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갑자기 한 쪽 눈에 검은 물체가 덩어리처럼 떠다니거나 커튼을 친 것처럼 가려보이는 경우 안과를 즉시 방문하셔야 합니다.
당뇨진단 받은지도 얼마 안됐고 당 수치 관리도 잘되는데 당뇨망막병증이 올 수 있나요?
당뇨병의 정도와 망막병증의 정도는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망막병증의 정도와 시력도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가벼운 망막병증이라도 황반부(망막의 중심,시력에 가장 중요한 부분)에 장애가 있다면 시력저하가 발생하고, 진행된 망막병증이라도 황반부를 제외한 주변부에 장애가 있다면 시력저하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당뇨병을 진단 받았다면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꾸준한 당뇨관리와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하셔야 진행을 막을 수 있습니다.
몇 달에 한번씩 검사를 받아야 하나요?
모든 당뇨병 환자는 당뇨망막병증의 임상 소견이 없을지라도 적어도 1년에 한 번 안과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망막병증으로 진단받으면 초기 단계는 3-6개월마다, 심한 단계에 접어들면 눈상태에 따라 더 자주 진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